고객지원
자유게시판
제목 영적·육체적 건강 ‘번아웃’… 사역 중단 고려한 목사 늘어
이름 zilong

기독교계는 코로나 팬데믹을 거치며 지난해부터 성경을 읽는 미국인 증가했다는 소식에 반가워하고 있다. 반면 팬데믹 여파로 목회 사역을 전면 중단을 고려할 정도로 어려움을 겪는 목사가 늘고 있다는 우울한 소식도 전해졌다. 기독교계 여론 조사 기관 바나 그룹이 올 한해 교계 주요 트렌드를 정리했다.

▲ 목회 사역 중단 고민 목사 많아져

올해 10월 실시된 설문 조사에서 목사들이 처한 힘든 현실이 여실히 드러났다. 설문 조사에 참여한 500여 명의 개신교 목사 중 약 38%는 최근 1년 사이 목회 사역 전면 중단을 고려한 적이 있다며 사역에 대한 고충을 털어놓았다. 올 초 실시된 조사 때(약 29%)보다 약 9% 포인트나 많은 목사가 목회 사역 중단을 고려했다는 것이다.

조사 결과는 불과 1년도 안 되는 기간 동안 목회 사역을 둘러싼 환경이 급변하고 있다는 것을 우회적으로 보여준 것이다. 조사에서 영적, 육체적 건강이 ‘번아웃’ 상태임을 호소한 목사가 많았다. 조사 당시 자신의 현재 건강 상태가 양호하다는 목사는 약 35%에 불과했고 나머지는 평균 또는 건강하지 못한 상태로 인지하고 있었다.

▲ 미국인 절반 성경 읽는다

지난해 하락했던 성경 읽는 미국인 비율이 올 들어 다시 상승했다. 올해 조사에서 미국 성인 중 ‘성경 사용자’(1년에 최소 3~4차례 성경을 읽는 성인)는 50%로 지난해 48%보다 소폭 상승했다. 성경 사용자 비율은 2014년 53%를 기록한 뒤 2018년 49%로 50% 미만으로 떨어지기 시작했다.

그러다가 코로나 팬데믹이 미국 성인이 성경을 다시 펼치게 하는 계기로 작용했다. 동시에 성경을 전혀 읽지 않는다는 미국 성인 비율을 큰 폭으로 하락했다. 2019년 35%를 기록했던 성경을 읽지 않는 미국 성인 비율은 올해 29%로 조사 이래 가장 낮아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