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객지원
자유게시판
제목 [건강 돋보기] ‘머릿속 시한폭탄’ 경계의 계절 돌아왔다
이름 Lai


[건강 돋보기] ‘머릿속 시한폭탄’ 경계의 계절 돌아왔다
지금처럼 가을에서 겨울로 접어드는 시기에 조심해야 할 대표적 질환이 ‘뇌동맥류’다.
뇌동맥류는 뇌에 피를 공급하는 혈관(동맥)이 풍선이나 꽈리처럼 비정상적으로 부풀어 오르는 것을 말한다. 부푼 만큼 터질 위험도 크다. 추위와 큰 일교차는 이런 위험성을 더욱 높인다.

실제 한 대학병원이 2007~2015년 뇌동맥류 환자 1900여명을 분석한 결과 추워지는 11월부터 환자가 증가하기 시작해 일교차가 큰 4월까지 증가 추세가 이어졌다.

최근엔 배우 윤계상과 정일우가 뇌동맥류를 이겨 낸 스타로 주목받으며 뇌동맥류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뇌동맥류가 있다고 해서 무조건 수술해야 하는 것은 아니다. 위험을 자각할 수 있는 증상을 동반하지 않는 경우가 대부분이기 때문이다. 언제 터질지 모르지만 부푼 혈관이 파열되면 머리를 망치로 맞아 깨질 것 같은 극심한 두통과 함께 실신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심각한 뇌 손상뿐만 아니라 목숨까지 잃을 수 있어 각별한 주의를 요한다.
[출처] - 국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