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객지원
자유게시판
제목 아파트 누르니…도시형 생활주택마저 청약 광풍
이름 blue

뉴스토마토 김응열 기자] 오피스텔에 이어 도시형 생활주택에도 청약 광풍이 불고 있다. 300가구가 채 되지 않는데도 수만명의 청약자가 몰린다. 평균 경쟁률이 두 자릿수를 넘어 세 자릿수에 육박하기도 한다. 집값 상승과 아파트 중심의 규제가 이어지는 가운데 이를 피하려는 수요가 쏠리는 모습이다.

18일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신길 AK 푸르지오’ 도시형 생활주택이 지난 15~16일 청약을 접수한 결과 286가구 모집에 1만2766명의 청약자가 몰렸다. 평균 경쟁률 약 44대 1이다. 이 중 전용면적 49㎡B2 타입은 19가구 모집에 2451명이 신청하면서 129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웬만한 아파트 못지 않은 청약 경쟁률이 도시형 생활주택에서도 나왔다. 이 단지 외에도 수십대 1에 달하는 경쟁률을 올리는 단지가 쏟아지고 있다.

올해 1월부터 이달까지 한국부동산원 청약홈에서 청약자를 모집한 도시형 생활주택은 19곳이다. 이 중 2곳을 제외하고 89%에 달하는 17곳에서 모집가구수 이상의 청약자가 몰렸다.